News언론보도

[동아일보] ‘스파이더맨 비켜’ 거미줄보다 6배 강한 섬유 개발
2012-02-03 17:02:22 조회수352

교육과학기술부는 한양대 김선정 교수팀이 그래핀과 탄소나노튜브를 물리적으로 결합시키는 방법으로 기계적 특성이 우수한 인공 섬유 소재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.

탄소나노튜브와 그래핀을 1:1 비율로 결합시킨 나노구조의 스스로 배열되는 특징을 이용하여 추가 열처리 없이도 간단하게 제작할 수 있어 대량생산이 가능하고, 고무밴드에 바느질을 할 수 있을 만큼 질기고 유연하며 외부 비틀림에도 강해 인공근육 뿐만 아니라 센서나 에너지 저장 등에도 널리 응용될 수 있다.

이번 연구성과는 세계 최고 권위의 과학전문지 네이처(Nature)의 자매지인 ‘네이처 커뮤니케이션(Nature Communications)에 1일자 특집기사로 게재되었다.

 
사이트맵 닫기